제주 꽃머채 펜션
 
작성일 : 17-11-19 12:40
2017 가을 따라비 오름
 글쓴이 : 꽃머채
조회 : 554  
억새 물결은 이미 지고 있을터이다.
그래도 이 가을 따라비를 보지 않고 보내면 서운하지.
가시리까지 가깝지 않은 길(1시간 정도)이지만 그 만큼의 보상은 있을 것이다.
 
따라비 오름은 성읍리 쪽에서도 오를 수 있고 따라비 전경을 멋지게 볼 수 있지만
길이 좋지 않아 가시리쪽에서 오름 바로 아래까지 차로 가는 길을 택한다.
이미 주차장은 만원이다.
오름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는 뜻.
등산복을 벗고 원피스 차림으로 걸어도 좋을 만큼 계단만 오르고 나면 오름길은 예쁘게  잘 닦여져 있다.
20171112_143233.jpg
 
따라비의 아름다움은 여러 개의 분화구가 만들어내는 신비스런 능선과 그 능선 자락에 자라는 억새물결,
그리고 제주오름 거의 모든 곳에서 가능하지만 사방으로 보이는 제주 중산간의 전경에 있다.
20171112_151917.jpg

20171112_151929.jpg

20171112_151932.jpg

20171112_152012.jpg

20171112_152024.jpg

20171112_152051.jpg

20171112_152054.jpg

20171112_152442.jpg

20171112_152551.jpg

20171112_152559.jpg

20171112_152710.jpg
 
오름에서 보이는 주변 전경
20171112_151210.jpg

 
20171112_152937.jpg

 
20171112_154902.jpg

오름에서 만난 들꽃들, 미역취, 물매화, 자주쓴풀, 당잔대.쑥부쟁이,꽃향유 ..
예전만큼 야생화들이 튼실하게 자라지 않는 이유는 뭘까..
20171112_151526.jpg

 
20171112_151726.jpg

 
20171112_152514_001.jpg

 
20171112_152529.jpg

 
20171112_153905.jpg

 
20171112_155210.jpg
 
오름 탐방로에 깔린 매트 사이로 올라온 잡초들
사람들이 노상 밟고 지나가고 있을 텐데도 기죽지 않고 이렇게 자라고 있다.
기특한 것들, 그래서 잡초같은 생명력이란 말도 있겠지^^
20171112_154520.jpg
내려오는 길에 오름 자락에서 목초를 베어 트럭에 싣고 가는 아저씨와 아주머니를 만났다.
오름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져 번거롭거나 방해가 되지 않나 염려된다.
그 분들에게는 중요한 삶의 터전일텐데...
20171112_155020.jpg
오래 기다렸던 오름 산행,  날씨가 맑아서 좋았고 친구와 같이 해서 행복했다.
따라비야 오래 거기 변치말고 있어주렴.
다음 번에 저녁 무렵가서 따라비의 일몰을 봐야겠다.^^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애월읍 소길리 974번지  |  예약문의 : 064-799-4665 (※광고전화 사절)  |  Mobile : 010-3071-4665
농협 301-0123-9465-71 (예금주 : 장철후)  |  대표자 : 장철후  |  사업자번호 : 616-29-42714  |  E-mail : damdam0707@hanmail.net
Copyright(c)제주 꽃머채 펜션.All Rights reserved.